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남기 "코로나19로 운항 중단된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 '전액 면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18 10:12
등록일 2020-03-18 10:12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1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항공업의 착륙료 20% 감면을 즉시 시행하고, 항공기 정류료도 3개월 동안 전액 면제할 것"이라며 "운항이 중단된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도 전액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위기관리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항공·버스·해운업의 경우 최근 해외 입국제한 확대 등에 따른 여행객 이동과 물동량 급감, 버스 이용 인원 감소 등으로 피해가 심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버스업의 경우 한시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한편, 승객이 50% 이상 급감한 노선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운행 횟수를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운업은 한일 여객노선 국적선사에 대해 선사당 2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고, 사실상 운영이 중단된 부산여객터미널 임대료를 100% 감면하겠다"고 했다.

또한 “관광업에 대해서는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기존 5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관광기금융자상환의무 유예 대상 금액 한도를 기존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각각 2배 확대해 긴급유동성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그는 “공연분야는 예술단체 등의 공연제작를 지원하고 1인당 8000원씩 관객들의 관람료 지원을 통해 공연 제작·관람 수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수출분야의 경우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후 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5천억원 규모의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악화한 것을 언급하며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를 신설하고, 특단의 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는 비상경제회의 안건을 사전조율하고, 결정된 대책의 세부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