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신천지 ‘코로나19’ 증상有 신도 우선으로 진단검사 시행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6 21:19
등록일 2020-02-26 12:02

"신천지 교회로부터 전체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 확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을 우선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젯밤 신천지 교회로부터 전체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이날 지자체에 명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지자체들은 각 지역 신도를 대상으로 호흡기 또는 발열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한 뒤 (지자체에서) 자택을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자체에 또 다른 차별과 불신을 야기하지 않도록 유의하며, 감염병 방지를 위한 목적 이외의 유출과 사용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000여명 중 유증상자 약 1300여명은 이날 중 검사가 완료될 예정이며 나머지 신도는 증상 발현 여부 등을 보고 우선순위를 결정해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명단을 수령한 지자체에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르면 내일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신천지 신도들 명단 확보 및 전달 과정에서 보안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