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송영길 "신천지 이만희, 숨지 말고 나와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5 21:14
등록일 2020-02-25 18:28

"숨어서 편지 하나 올려놓는 것은 당당하지 못한 모습"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 박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국회의원(인천 계양을)은 2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숨지 말고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비겁하게 숨지 말고 나와야 한다. 숨어서 편지 하나 올려놓는 것은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며 비판했다.

송 의원은 “계양구청에서 각 교회에 파견돼 점검 및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비공개된 신천지 장소와 유사 부속 기관들이 더 있을 수 있으니 각 지방 자치 단체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전수조사하고 방역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송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례민주당’ 창당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송 의원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신작로를 만들어 놓으니 개구리가 뛴다. 이렇게 돼버리면 민의가 완전히 왜곡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례민주당 창당에 관한 개인적인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미래한국당의 선거법을 악용하는 반칙 행위를 그대로 당할 수는 없다. 많은 당원들이 지금 의병 정당을 만들자는 여러 공론이 나오고 있다”고 알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