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코로나19' 예비비 신속 활용…더 필요하다면 추경 편성”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4 21:04
등록일 2020-02-24 17:13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과감한 재정투입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예비비를 신속하게 활용하는 것에 더해 필요하다면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기업의 피해 최소화와 국민의 소비 진작, 위축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민 안전에 대한 불안이 더욱 높아지는 한편 경제적 피해도 더 커지고 있다. 방역과 경제라는 이중의 어려움에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과 관련해 "우리는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서 코로나19 확산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정부는 지자체, 방역 당국, 민간 의료기관 등 모든 역량을 모아 총력으로 방역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부는 다수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 전수조사와 진단검사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와 청도는 물론 다른 지역사회로 감염 확산 방지하기 위해 모든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통제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비상한 경제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통상적이지 않은 비상 상황"이라며 "결코 좌고우면해서는 안 된다. 정책적 상상력에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과감하게 결단하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의 기업, 소상공인, 경제단체들의 목소리가 절박하다. 상황이 더욱 나빠졌다.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경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정부는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즉각 행동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비상한 현장을 타개하는 선봉에 서서 현장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경제를 책임지는 정부가 경제 충격을 완화하는 버팀목이면서 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경기보강 대책의 시행에 속도를 더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번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별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 어려움이 생길 때마다 우리 국민들은 상상 이상의 저력을 보여 왔다. 이번에도 우리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이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는 데 가장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가 불안을 퍼뜨릴 수는 있어도 사람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다. 감염병 극복과 경제 활력 회복에 다 같이 힘을 합쳐 나간다면 지금의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