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황교안 "文대통령,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즉각 강화하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1 20:55
등록일 2020-02-21 18:07

“예산, 입법 등 국회 차원 모든 대책 강구할 것”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하라. 이제 더 이상 주저하고 망설여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해 보다 엄중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에 국민은 더 큰 불안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중국 시진핑 주석 방한 추진이 입국금지 실시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컨트롤타워가 돼서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산과 입법 등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 예비비든 추가경정예산(추경)이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에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TK)을 중심으로, 여당과 머리를 맞대겠다. 통합당은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고, 그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은 우한폐렴 위기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해서는 안된다. 상대 정치세력에 타격을 주기 위해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말꼬리를 잡는 등 '낡은 정치'는 절대 금물"이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다수가 모이는 집회, 행사 참석 등은 최소화해야 한다. 빠른 위기 극복이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최선의 길"이라며 "통합당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시민께 불편을 드리는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