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확진자 204명…오후 확진 48명 중 46명 ‘신천지’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1 20:55
등록일 2020-02-21 17:49

21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100명 늘어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21일 오후 대구시 남구 보건소에 의심 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남구에는 코로나19 확산을 가져온 것으로 지목받는 신천지 교회가 있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21일 오후 대구시 남구 보건소에 의심 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남구에는 코로나19 확산을 가져온 것으로 지목받는 신천지 교회가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일 오후 4시 기준 204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확진자가 48명이라고 밝히며 오전에는 환자 52명이 추가 발생해 하루 동안 확진자가 100명이 늘었다고 전했다.

오후 확진자 48명 가운데 46명은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이며 나머지 2명은 서울과 경기도에서 각각 발생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확진자는 총 153명으로 늘었으며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도 기존 98명에서 46명이 추가돼 총 144명이 됐다.

의료인 집단감염이 처음 일어난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는 16명이며 이 중 1명은 평소 폐렴을 앓고있다가 코로나19가 겹쳐 사망했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도 1만6000명을 넘어섰다.

이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확진자 제외 총 1만6196명이며 이 가운데 1만3016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318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까지 국내 코로나19가 완치된 확진자는 총 17명이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