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쿠팡, 코로나19 비상체제 돌입...대구?경북 정상배송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0 23:32
등록일 2020-02-20 18:26

대구?경북 포함 전국 배송망 정상 운영에 총력 기울여
쿠팡
쿠팡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쿠팡이 20일 비상 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쿠팡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마스크?손세정제 등 위생용품과 생필품 주문이 전국적으로 급증하자 이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쿠팡은 주문량이 급증한 품목의 재고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배송에 나선다.

특히 신규 환자가 몰린 대구·경북지역에서도 고객들이 원활하게 생필품을 배송 받을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한다. 전날인 19일 이후 이 지역 주문량이 평소보다 최대 4배 늘어, 조기 품절과 극심한 배송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 관계자는 “일부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경북지역에 배송을 안해주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정보가 나오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현재 전례 없는 정도로 주문이 몰리고 있어 배송 인력을 긴급히 늘리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문 처리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고객이 겪고 있는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하게 될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