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래한국당, 공관위장으로 공병호 경영연구소장 임명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0 23:32
등록일 2020-02-20 16:25

공병호 "실물경제 아는 직능대표 뽑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
미래한국당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래한국당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한국당이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병호 위원장을 공천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공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저는 정말 사심이 없는 사람"이라며 "공급자 중심이 아니고, 우리가 필요로 하기 때문에 비례대표에 올리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알파부터 오메가까지 철두철미하게 국민 입장에 서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인선 과정에 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경제정책 전문가도 아니고, 경제 이론 전문가도 아니다"라며 "진짜 '선수'를 선발할 수 있어야 한다. 실제 돈을 벌어온 사람들, 실물경제 흐름을 아는 직능대표를 과감하게 뽑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 위원장은 이같은 직능대표 선발과 관련해 "일단 신산업분야에서 사람이 나와야 할 것 같고, 구 산업 쪽, 4차산업 쪽에서도 나왔으면 좋겠다"며 "욕심은 타다라든지"라고 했다.

공 위원장이 언급한 타다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한 ‘러브콜’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을 통해 영입된 인재에 대해서 "한국당도 영입 인재를 확보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귀한 후보군이라고 생각한다. 그분들도 아마 충분하게 (비례대표) 평가 대상, 선정 대상에 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통합당으로 합당한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비례대표 후보자에 대해서도 "공명정대하게 하겠다. 통합된다는 것은 평등한 관계로 해야 한다. 일체 차별이라든지 그런 건 없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