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준표, '무소속 출마' 카드 꺼냈다...경남도지사 매치 성사되나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0 23:32
등록일 2020-02-20 15:38

양산을 출마 불가시 "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수도권 출마 요구하는 통합당에 메시지 보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가 무소속 출마라는 카드를 꺼내들며 제21대 총선 경남 양산을 출마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경남 양산을 지역구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두관 국회의원이 출마를 선언한 곳이다. 

만얀, 홍준표 전 대표가 양산을에 출마하게 될 경우 김두관 의원과 경남도지사 매치가 성사된다. 홍 전 대표와 김 의원, 모두 경남도지사를 지냈다.

홍 전 대표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21대 총선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면접을 마치고 나와 양산을에 출마할 수 없다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산을 출마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면서 통합당 공관위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다.

그는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봉사를 하지 않았나. 이번에는 양산을에 가서 PK(부산·경남) 지역 선거를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수도권 출마 요구에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는 이전에도 양산을이 수도권만큼 험지인 곳이라며 양산을 출마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면접에서도 일부 공천관리위원회 위원들이 홍 전 대표에게 거듭 수도권 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통합당 입장에서는 험지인 수도원에 홍 전 대표를 내보내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홍 전 대표가 무소속 출마라는 카드를 꺼내들면서 경남도지사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나온다. 홍 전 대표가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통합당의 표가 분산되기 때문이다. 또한, 민주당에서 전략 공천한 김두관 의원의 상대로 중진이 적합하다는 점에서 홍 전 대표가 양산을에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