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집단감염에도 경보순위 유지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20 23:31
등록일 2020-02-20 13:34

현재 '경계' 수준인 감염병 위기 경보 유지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구,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및 손실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구,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및 손실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집단으로 감염되는 등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를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20일 현재 '경계' 수준인 감염병 위기 경보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감염병 위기 경보에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 순으로 나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은 지역 사회의 (감염병)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현재 감염병예방법(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역적인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현 단계와 같은 '경계' 유지가 맞다"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정부로서는 일찍이 '경계' 수준을 유지한다고 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면서 범부처 차원에서 방역작업에 나선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심각' 단계로 올리는 것과 무관하게 정부로서는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 질환의 위험도 평가, 지역 사회에서의 발생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고, 일주일 뒤 '경계' 수준으로 한 단계 더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