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레일, 철도역 매장 임대료 20% 인하 등 긴급지원...코로나19 어려움 극복 차원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9 23:23
등록일 2020-02-19 18:32

역 매장 수수료도 20% 경감, 여행사 판매수수료는 전액 감면…3개월간 지원
대북제재가 해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코레일이 구체적인 대북지원 추진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 본문과 무관한 사진
코레일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한국철도(코레일)는 19일 오후 대전사옥에서 제7차 비상방역대책회의를 열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철도 연계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철도역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과 기차여행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 협력여행사를 지원키로 했다.

철도역 매장 관련해서는 코레일유통과 함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계약자가 납부하는 수수료나 임대료를 20% 인하하고, 매출에 비례해 수수료(판매수익)를 지급받는 ‘스토리웨이’ 편의점 계약자에게는 수수료를 20% 인상해 지급한다.

여행사에 대해서는 기차여행 상품 판매수수료를 전액 감면하고, 한국철도 홈페이지를 통해 여행상품 판매와 홍보를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이고, 코로나19 종결 등 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달 20일부터 비상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철도역사는 매일 1회 이상, 열차는 운행 전후 1회 이상 방역하고 있다. 지자체 협조로 전국 주요 40개 역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 운영하고, 역 맞이방과 매표창구에는 손소독제를 비치해 감염병 예방에 힘쓰고 있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과 상생을 위해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 국가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