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51명…하루만에 20명 늘어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9 23:23
등록일 2020-02-19 18:08

이날 오후 추가환자 5명 모두 31번 환자와 함께 '신천지' 다녀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종교시설에서 남구청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종교시설에서 남구청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9일 오후 5명이 추가되면서 총 51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총 51명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환자 15명이 추가 발생해 하루 만에 확진자가 20명 늘어났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47∼51번 환자)은 모두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3∼36, 39, 41∼45번 환자도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었다.

이들 15명 중 14명은 31번 환자와 대구에 있는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며, 나머지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한방병원 직원이다.

한편, 31번 환자와 관련이 없는 신규환자 5명은 모두 이날 오전에 발생했다.

3명(37·38·40번 환자)은 대구·경북 지역 환자지만, 31번 환자와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나머지 1명은 20번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11세 초등학생 딸(32번 환자)이며 다른 1명은 서울에서 발생한 77세 한국인 남성(40번 환자)으로 해외여행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