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국내확진자 15명 추가발생…총 46명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9 23:22
등록일 2020-02-19 10:55

대구·경북지역 13명과 서울 성동구 1명, 기존 확진자의 딸 1명
코로나19로 폐쇄된 병동 / 박진종 기자 촬영 및 편집
코로나19로 폐쇄된 병동 / 박진종 기자 촬영 및 편집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환자가 15명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가 총 46명이 됐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경북지역 13명과 서울 성동구 1명, 기존 확진자의 딸 1명 등 총 15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지역 13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동일한 교회를 다니는 등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명은 병원에서 접촉했으며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 외 환자 2명 가운데 1명은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딸(11세, 한국인)이으로 자가격리에 있던 중 증상이 확인돼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1명(77세 남성, 한국인) 은 서울 성동구 확진자로 해외여행이력이나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이 환자는 전날 고열이 나 한양대병원을 방문했으며 외래 진료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을 했고, 폐렴이 확인됐다. 이후 선별진료소로 옮겨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이날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발생한 15명의 건강 상태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