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울 관악구 '코로나 19' 의심 증상 사망자 발생
이윤재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8 23:21
등록일 2020-02-18 15:54

사진=질병관리본부
사진=질병관리본부

 

서울 관악구에 거주 중인 한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사망했다.

지난달 중국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관계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 5분경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A씨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당국 등이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심폐소생술(CPR) 조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10시 30분경 사망했다.

A씨는 폐에서 출혈 흔적이 발견됐고, 폐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자는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은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당국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으로 인한 사망인지 확인하고 있다.

중국 남쪽에 있는 휴양지인 하이난성(省)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62명 발생했다. 이 중 4명이 사망했다.

키워드
#코로나19
#코로나사망
#관악구코로나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