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인영 "미래통합당 역주행 정치, 국민만이 멈출 수 있어"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8 23:21
등록일 2020-02-18 11:37

“‘임미리' 논란 송구...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미래통합당의 역주행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은 오직 국민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이 정치 백신이 돼 미래통합당의 정치 파괴를 막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해 "꼼수로 민심을 전복해서라도 무조건 국회 제1당이 되고자 미래통합당은 민주주의도, 정당정치도, 국민의 눈초리도, 체면도, 염치도 모두 다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치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이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며 "민주당에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서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내부의 확신만으로 국민과 소통해서는 국민의 폭넓은 동의를 구할 수 없음도 잘 알고 있다. 민주당은 집권당답게 더 높은 가치를 지향하고 더 넓게 포용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북한은 더 늦기 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와달라"며 "민주당의 총선 승리보다 더 강력한 평화 메시지는 없다. 국민들은 이번 총선에서 다시 한번 평화에 투표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