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국내 31번 환자 발생…해외이력 없는 61세 한국인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8 23:21
등록일 2020-02-18 10:48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
서울대병원 / 박진종 기자 촬영
서울대병원 / 박진종 기자 촬영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명 추가 발생해 총 31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해외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31번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됐다.

앞서, 29번?30번 부부환자도 해외여행 이력과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31번 환자 역시 기존 환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

방역당국은 현재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 및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