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넷마블,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챌린저' 15기 모집...경쟁률 28대1 기록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1
등록일 2020-02-17 12:19

다음달부터 6개월 동안 뉴미디어, 홍보 등 실무 참여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 챌린저' 15기 모집 / 넷마블 제공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 챌린저' 15기 모집 / 넷마블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 챌린저' 15기 모집 경쟁률이 최고 기록인 28대1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마블챌린저는 기수당 최고 6명에서 최대 10명까지 선발하며, 15기 모집 기간 280여명이 지원했다. 모집 경쟁률은 지난 2016년 8기 모집에 10대 1, 2017년 9기는 25대 1, 2018년 11기 모집에 26대1을 기록하며 계속 상승 중이다.

지난 12일을 끝으로 모집이 끝났으며, 최종 합격자 발표는 오는 25일이다. 15기는 내달 2일부터 6개월 간 공식활동을 시작한다. 올해는 '보는' 게임 시대에 맞는 뉴미디어 트렌드에 집중해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마블챌린저는 지난 2013년 발족해 게임 업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대표적인 대외활동으로 손꼽힌다. 발탁된 학생들은 ▲뉴미디어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온오프라인 PR·마케팅 ▲게임리뷰 및 트렌드 분석 ▲사회공헌활동 참여 ▲실무자 멘토링 등 다양한 실무경험을 할 수 있다.

넷마블은 마블챌린저에게 매월 활동비, 넷마블 캐시 등을 지원한다. 게임 업계로 진로를 모색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수료증도 발급한다. 마블챌린저 출신이 넷마블 공채에 지원할 경우에는 우대한다.

배민호 넷마블 뉴미디어 팀장은 "마블챌린저는 게임 업계 등용문으로 통한다. 1기부터 13기까지 총 116명이 수료했으며, 전체 수료자 중 52%가 게임 업계에 취업했다"며 "3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하는 15기는 'A3: 스틸얼라이브'의 다양한 게임 행사 참여와 다양한 게임 직무 멘토링을 시작으로 서포터즈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