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29번 환자, 독거노인 도시락 봉사 등 '고령층 접촉' 잦았다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1
등록일 2020-02-17 11:47

29번 환자, 도시락 배달봉사 및 거주지 근처 경로당 방문多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2020년 2월 16일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2020년 2월 16일 모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가 확진 판정 전, 독거노인 대상 도시락 봉사활동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방역당국과 지자체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서울시 종로구 관내 복지시설을 통해 독거노인에게 도시락 배달봉사 활동을 해왔으며, 거주지 근처 경로당도 자주 방문했다.

29번 환자 거주지 관할인 종로구는 이같은 소식을 접한 즉시, 경로당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노인은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29번 환자가 독거 노인에게 도시락을 배달하고 경로당을 자주 찾은 것은 감염 전파에 치명적일 수 있다.

종로구 관계자는 "도시락 배달봉사를 한 건 맞지만 복지시설 휴관으로 인해 중지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부터 종로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관내 일부 복지시설을 휴관했다.

한편, 기모란 국립암센터대학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노인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코로나19에 더 취약한 계층"이라며 "지금까지 (전체 코로나19 환자를) 보면 노인은 폐렴에 걸리고도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치명률도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