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주민 "'직권남용' 임성근 위헌 확인…재발 방지 제도개선 나서야"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0
등록일 2020-02-17 11:11

"법원, 무죄 선고하면서도 임 부장판사가 '재판개입' 맞다고 인정"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17일 재판 개입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임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에 대해 "법원이 자기 식구가 한 행위가 위헌 행위라고 확인한 만큼 국회가 탄핵 등을 통해 위헌성을 확인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에도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원은 무죄를 선고하면서도 임 부장판사가 재판에 개입한 것은 맞고 위헌적이라고 확인했다. 우리 당은 위헌적 행위를 한 판사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취고위원은 "사법농단 사태 때 판사 탄핵 문제와 관련해서 야당 의원을 많이 만났는데, 취지에 동의하지만 1심 판단이 나와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주저하시는 분이 많았다. 이제 판결로 위헌적 행위임이 확인됐다. 당시 신중했던 야당 의원도 이제는 그런 얘기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임 부장 판사에 대해 무죄 판결이 내려졌으니 위헌적인 행위를 했더라도 아무 일이 없이 지나가야 하느냐"며 "공권력에 의거한 기본권 침해죄 신설이나 법원의 행정 권력이 법원 내 재판에 개입하는 것을 막는 제도를 도입하면 어떻겠냐"고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는 14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임성근 부장판사에게 "위헌적 불법행위로 징계 등을 할 수는 있을지언정 죄를 물을 수는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