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인영 “미래통합당, 새 인물·새 비전 잘 보이지 않아"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0
등록일 2020-02-17 10:45

민주당, 임미리 칼럼 고발 논란과 관련 직접적 사과 안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7일 보수 통합 신당인 '미래통합당'과 관련해 "새로운 제1야당엔 새 인물도 새 비전도 잘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보수의 미래를 향한 최소한의 진정성이 있다면 반복적으로 새 정당을 만들며 국민의 시선을 끌기보다는 당원도, 강령도, 사무실도 없는 사실상 '3무(無)' 가짜 정당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자유한국당은 며칠 새 정당을 2개나 만드는 역대급 창당 비즈니스에만 열중했다.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을 선택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고발했다가 취하해 '반민주주의'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면서도 직접적인 사과의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대해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 정권에 투쟁해왔기에 임 교수 사태는 마음을 아프게 한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 원내대표와 남 최고위원은 명시적으로 ‘잘못했다’, '죄송하다' 등 사과하는 표현을 쓰지 않은 것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핵심 지지층을 지나치게 의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전날 민주당 관계자는 "당이 극단적인 핵심 지지층의 눈치를 보느라 중도 진보를 다 잃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실제로 지역에서 보면 현장 민심은 다르다. 이런 일이 이어지면 총선에 부정적인 영향이 오는 것은 당연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