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손학규 “미래 세대가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할 수 있는 길 마련해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0
등록일 2020-02-17 10:06

“지역주의,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어...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몇몇 유력 정치인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쉽게 하는 것, 의석수 몇 개를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 모두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열린 다당제 의회를 젊은 세대가 만들어가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 그것이 정치구조의 첫걸음"이라고 덧붙였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