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손학규 “미래 세대가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할 수 있는 길 마련해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0
등록일 2020-02-17 10:06

“지역주의,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어...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몇몇 유력 정치인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쉽게 하는 것, 의석수 몇 개를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 모두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열린 다당제 의회를 젊은 세대가 만들어가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 그것이 정치구조의 첫걸음"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