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국내 지역 사회 감염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7 23:20
등록일 2020-02-17 09:09

해외여행 이력 없는 29번 환자의 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지난 16일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지난 16일 모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사회 감염 확진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

추가 확진자는 해외 여행 이력이 없고 환자 접촉자로 관리도 되지 않아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82세. 남성. 한국인)의 아내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29번 환자의 부인도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앞서, 지난 15일 29번 환자는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 두 곳을 거쳐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된 바 있다.

최종 여학조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29번과 30번 환자는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방역당국의 방역막 밖에서 나온 확진 판정은 이번이 첫 사례기 떄문에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