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국방부 “경북 성주 사드 발사대 이동배치, 美와 논의된 바 없어”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4 23:20
등록일 2020-02-14 15:59

"미국 계획 중 배치에 대해서는 구체화한 것은 없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방부는 14일 미국에서 경북 성주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이동 배치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미국이 사드 성능개량 계획을 공개한 것에 대해 "미국 계획에는 미국 측에서 무기체계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것이 대부분의 내용이고, 배치에 대해서는 구체화한 것은 없다"며 "배치 부분에 대해 전혀 논의되거나, 성주를 벗어나서 어디로 가게 된다는 것이 나온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최현수 대변인은 "발사대와 레이더의 거리를 더 많이 둬서 방어 영역이 더 넓어지는 것으로 보면 된다. 아직 그것에 대한 얘기도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저희가 (미국에서) 업그레이드, 성능을 개량한다는 설명을 들었다. 내용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측의 성능 개량은 장기적인 계획으로 가겠다는 것은 나와 있으나, 그것이 실제화되는 것은 시차가 있다"라며 "지금 성주 사안에 대해서는 업그레이드되는 것으로 알지만 그다음 구체적인 것은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경북 성주의 사드 기지 공사비를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 "현재까지 한미 간에 사드 부지 개발과 관련 비용을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하는 것에 대해) 논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구체적으로 협의가 이뤄진 것은 없고, 사드 기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완료 후에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할 사안"이라며 "환경영향평가 작업과 관련해 어떤 것을 평가할지 협의하고 있고, 절차대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