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손학규 “3당 통합 후 세대교체 통합 이뤄지는 순간 모든 것 내려놓을 것”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2 23:18
등록일 2020-02-12 10:29

“통합이 '당 대표 물러나라'가 돼선 안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합당 논의와 관련, “3당 통합 후에 세대교체 통합이 이뤄지는 순간 나는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3당 통합을 한 뒤 미래세대와의 통합을 위해 내가 그 통합당의 대표 역할을 해야겠다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단순한 3당 통합, 지역주의 통합이 된다면 그 지역에 나오는 몇몇 분들은 선거에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바른미래당 자체와 우리나라 정치 개혁의 과제는 사라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3당 통합과 손학규의 거취가 무슨 상관인가. 통합이 '당 대표 물러나라'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박주선 통합추진위원장이 '3당 통합을 위한 2선 후퇴'를 요구한 것에 대해 "새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든지, 현 3당 지도부가 1명씩 지정한 대표를 만들어달라고 한다. 그렇게 해서 뭘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당내에서 2선 후퇴 거부에 따른 탈당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바른미래당이 분열을 통해 여기까지 왔는데 또 분열해 나간다? 당을 또 망하게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답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