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수 채연 나이 43세 결혼 질문에 “난자 냉동 생각 중”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12 23:18
등록일 2020-02-12 09:04

▲(사진=ⓒMBC에브리원)
▲(사진=ⓒMBC에브리원)

가수 채연이 12일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채연은 김완선, 전효성과 함께 출연해 남다른 섹시 댄스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데뷔 18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섹시함에 대해 “춤 선이나 몸매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다. 몸에 붙는 옷을 입어서 최대한 들어갈 데는 들어가고 나올 데는 나오게 입는다”고 솔직한 고백을 전해 환호를 받았다.

가수 채연은 올해 나이 43세로 지난 2003년 1집 앨범으로 데뷔했다. 본명은 이진숙으로 일본에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화려한 춤실력과 남다른 입담으로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사진=ⓒ채연인스타그램)
▲(사진=ⓒ채연인스타그램)

채연은 대표적인 골드미스 연예인으로 꼽히고 있다. 앞서 지난해 10월 채널A ‘아빠본색’에 출연한 그는 “당장 결혼 계획은 없다. 오늘 난자가 제일 젊은 난자라고 하더라. 한살이라도, 한 시간이라도 더 빨리 채취해 놓으면 미래에 좋지 않을까 싶다”고 결혼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한편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영된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