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태권도선수 이대훈 "2020년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한다"
박희연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08 23:18
등록일 2020-02-08 19:26

사진출처=이대훈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이대훈 인스타그램

태권도선수 이대훈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8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스포츠 스타 특집 `고생 끝에 낙이 온다` 주제로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태권도선수 이대훈과 탁구선수 현정화, 축구선수 김병지를 비롯해 김세진, 홍수환, 박찬숙 등 내로라하는 스포츠인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대훈은 "어영부영 운동하느니 박수칠 때 떠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앞두고 있다"고 고백했다. 또 "5살 때부터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했다"며 "아버지가 태권도 관장님이셨는데 아버지보다는 선배님 같았다"고 털어놨다.

사진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1992년생인 이대훈은 올해 나이 29세로, 만 18세 나이에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이후 2010년 11월 19일, 광저우 아시안게임 -63kg급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그는 지난해 5월 승무원 여자친구와 결혼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스포츠인 이대훈이 출연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8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