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마스크 판매 관련 불법행위 발견 시 신고 센터로 적극 신고하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06 23:17
등록일 2020-02-06 10:03

“민간 의료기관, 정부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 “국민들은 마스크 판매와 관련된 불법행위를 발견하면 식약처와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신고 센터로 적극 신고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 참석해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부처는 공급·유통·판매 과정에서 개선할 점은 없는지 다시 한번 점검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합동단속으로 적발되는 불법행위에 대해 일벌백계 원칙하에 엄정히 처벌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확진 환자가 늘어나고 사태가 장기화할수록 실무적으로 '디테일'하게 챙겨볼 일들이 늘어난다. 접촉자가 자가격리를 거부하면 어떻게 할 것인지,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에 대한 소독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 국민들이 현장에서 궁금해하는 사항들에 대해 정부가 답을 드려야 민생이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 의료기관은 환자 발생 시 병원 폐쇄 등 예기치 못한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민간 의료기관이 정부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함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 지원방안을 확실히 마련해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종코로나의 국내 유입 차단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를 망라하는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 공공 의료체계만으로는 부족하고, 공공·민간을 포함한 지역 의료자원 전체가 가동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매주 일요일 장관들과 중수본 회의를 하고, 수요일과 금요일마다 중수본 회의에 참석해 대응상황을 챙기겠다"며 "복지부는 지역사회에 전방위적인 방역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지자체에서는 이에 적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