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낙연 "황교안 종로 출마 여부, 깊은 관심 갖지 않는다"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05 23:17
등록일 2020-02-05 16:59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제약의 범위 안에서 해나가야 하기 때문에 시간 벅차"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서울 종로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빅매치가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에 대해 "제 할 일도 바쁘다. 거기까지 깊은 관심을 갖고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이 '종로에 황 대표가 나온다는 이야기가 있다가 안 나온다고 하고 다른 분이 거론된다‘며 이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전 총리는 "선거운동 기간이 굉장히 짧아 종로 공부를 서둘러야 한다.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제약의 범위 안에서 급한 일부터 해나가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벅차다"고 전했다.

이 전 총리는 "예전부터 문제 중심, 일 중심의 선거운동을 선호한다"며 당분간 종로 현안을 파악할 수 있는 현장 행보와 업종별·직능별 간담회 같은 형식의 선거운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이 신종코로나 사태로 잠정 연기된 것과 관련해서는 "그렇게 많이 늦추지는 못하는 것 아니겠냐"라며 "(선대위가 출범하면) 당무를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맡고 대국민 업무는 제가 주로 해야 하지 않냐는 이야기를 당내 많은 분으로부터 듣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후원회장으로 염두에 둔 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좋은 분을 모셨다"며 "아직 공개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