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원희룡 “민간데이터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극복해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2-04 23:16
등록일 2020-02-04 14:15

“확진자 이동 이력 위치정보 받을 수 있도록 국제적인 공조 강화해야”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원희룡 제주도지사가 4일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보 등 민간데이터를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극복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위험군에 대해 신고를 수동적으로 기다릴 것이 아니라 위치정보를 토대로 자가격리를 통보한다거나 본인이 확진자 주변에 있었다는 것을 알려줌으로써 증상 발현 시 본인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여행 시 자주 이용하는 바이두, 알리바바(알리페이), 텐센트(위챗) 등으로 확진자의 이동 이력 위치정보를 받을 수 있도록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의 이동 동선 관리와 방역을 위해 확진 환자의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보(위치정보) 등 민간 빅데이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건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자 본인의 진술을 토대로 한 현재의 조사 방법은 기억의 한계나 착오 등으로 인해 뒤늦게 다녀갔던 곳을 확인하게 돼 엄청난 방역 상의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 확진 환자의 진술과 그 진술에 따른 이동 동선상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데 한계를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중국인 관광객의 경우 통신사의 로밍 데이터를 활용해 이동 동선을 적극적으로 추적 관리해야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감염병 발생시 다수 접촉자 및 국외 방문자, 국내 유학생의 경우 감염 위험군에 속하므로 위치정보 이력을 저장하는 자발적인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제주 방문 중국인 확진 환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업무부담과 정확성 문제가 심각하게 드러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