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강립 차관 "우한 교민 임시생활공간, 지역사회 혼선 초래했다는 점 사과"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30 23:13
등록일 2020-01-30 11:53

"해당 지역 주민 동의와 양해 구하는 데 소홀했던 한계 있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 박진종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30일 '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서 귀국하는 교민의 임시생활 공간과 관련해 "지역사회에 상당한 불만과 혼선을 초래했다는 점에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의 최종 발표 지역 소재(충북 진천·충남 아산)와 다른 일차적인 중간 내용이 언론에 공개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교민 입국 이후 임시생활 시설에서의 보호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없어 사전에 해당 지역 주민들의 동의와 양해를 구하는 데 소홀했던 한계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한 지역 교민들을 모셔오자는 결정 이후 입국을 희망한 교민의 수가 날로 증가했다. 시간 여유가 있었다면 지방자치단체 관련 시설과 지역 주민과도 소통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이 순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 시설을 교민 임시생활 공간으로 최종적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시설의 운영 주최가 국가 기관이어야 한다는 원칙하에 수용 능력과 관리의 용이성, 공항으로부터의 무정차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의 항의를 님비 현상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아직은 정확한 치료법과 치료제가 나오지 않은 질병에 대해 지역 주민으로서 불안감이 클 수밖에 없다. 그분들의 불안을 덜어드릴 조치를 완벽하게 갖추기 위해 노력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고 답변했다.

김 차관은 "오늘까지 약 3000건의 검사키트 물량을 확보했고, 내일부터는 7000건 이상을 추가 확보할 수 있다. 2월 초에는 민간 의료기관에서도 검사할 수 있을 정도의 검사키트 물량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급법 안내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