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구로구,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대폭 확충?개선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29 23:11
등록일 2020-01-29 11:39

올해 총 41억3800만원 투입...과속단속카메라?노란신호등?횡단보도 집중조명 등 설치
신구로초등학교 앞 속도알림표지판 / 구로구 제공
신구로초등학교 앞 속도알림표지판 / 구로구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구는 교통사고 걱정 없는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기 위해 올해 총 41억38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구는 이른바 ‘민식이법’으로 알려진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바탕으로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주변의 교통안전시설 전반을 확충?개선하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종합대책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증설 ▲태양광LED 안전표지판 설치 ▲등?하굣길 보행신호기 신설 ▲노후?파손 안전펜스 교체 ▲횡단보도 앞 대기공간 확장 ▲보호구역 연계 보행안전시설물 정비 등의 신규 사업을 펼친다. 

스쿨존의 시인성을 높이기 위한 ‘노란신호등’과 야간, 궂은 날씨 등에도 보행자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횡단보도 집중조명’ 설치도 새롭게 실시한다. 

구로형 어린이 보행특화거리인 ‘아마존(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존)’ 조성, 옐로카펫?노란발자국 설치, 과속경보표지 확충, 과속방지턱 신설 등의 사업도 계속 추진해 나간다. 

빅데이터를 통해 파악한 노인보행사고 다발지점의 교통안전시설도 개선한다. 사고발생 유형에 따라 CCTV?안전펜스?과속경보표지 설치, 도로 유색 포장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사업 추진 과정에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업의 실효성과 만족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단 한 건의 안타까운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교통안전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아이들의 안전한 보행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주민 여러분의 관심과 배려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