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양네트웍스 김봉겸 대표 "노사 상생 협약 체결, 선진 노사문화 정착 노력"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29 23:11
등록일 2020-01-29 11:05

“새로운 도약 준비하는 회사 앞날에 긍정적인 신호탄이 될 것”
동양네트웍스 김봉겸 대표이사(왼쪽)와 인병갑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동양네트워크 지부장은 ‘노사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로 뜻을 모았다.
동양네트웍스 김봉겸 대표이사(왼쪽)와 인병갑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동양네트워크 지부장은 ‘노사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동양네트웍스(대표 김봉겸)는 ‘노사 상생 협약식’을 개최하고, IT서비스부문 물적 분할 이후 회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모든 구성원의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동양네트웍스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동양네트웍스 김봉겸 대표이사와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동양네트웍스지부 인병갑 지부장이 참석해, 고객의 신뢰 회복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공동이 노력한다는 내용의 ‘노사 상생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노사 상생 협약’ 체결은 공동 운명체로서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함께 도모해야 한다는 양측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성사됐다. 

이를 계기로, 노조는 회사의 성장을 위한 경영진의 노력에 전폭적인 지지와 협조를 약속했다. 경영진은 경영과 관련된 주요 사안에 대해 노조의 의견을 적극 경청하고 반영할 방침이다. 

동양네트웍스 김봉겸 대표는 “이번 노사 상생 협약 체결은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회사의 앞날에 긍정적인 신호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한 선진적인 노사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동양네트웍스는 협약식 체결에 앞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IT서비스사업부문 물적 분할 및 자본 감소 결의안을 원안대로 승인 통과시켰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