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WHO "우한 폐렴, 無증상 감염자에게 바이러스 옮길 수 있어"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29 23:11
등록일 2020-01-29 09:49

“현재 WHO가 감염 지역 대피를 권고할지에 대해 확실한 입장 없는 상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우한 화난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우한 화난시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무증상 감염자에게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조사가 좀 더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지금까지 현장에 있는 의료진으로부터 알아낸 것은 잠복기가 1∼14일이라는 점"이라며 “감염자가 어느 정도 수준의 증상을 보여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한 폐렴이 중국 내에서는 비상사태지만 중국 밖 지역에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이외 지역의 경우 확진자는 현재 45명이지만 사망자는 없다면서, 사람 간 전염은 베트남에서 한 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WHO가 감염 지역에서 대피를 권고할지에 대해 확실한 입장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 원인을 계속 연구 중이며 몇 가지 치료법이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관련이 있거나 (특성이) 매우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며 “메르스 치료법이 사용될 수 있는지, 또 어떤 치료법이 효과적일지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