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종교계 잇달아 예방…국정 운영 관련 조언과 협조 구해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17 23:03
등록일 2020-01-17 14:30

"경제 활성화하는데 역점을두고 최선 다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조계사를 찾아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악수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조계사를 찾아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악수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불교와 기독교계 지도자들을 잇달아 예방하며 국정 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 14일 취임 후 종교계와의 첫 소통 행보로, 정 총리는 취임 인사를 전하고 국정 운영과 관련한 조언과 협조를 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난 "앞에 놓여있는 큰 산과 같은 과제들을 '우공이산'(愚公移山·한 가지를 꾸준히 하는 사람이 산을 옮김)의 심정으로 정성껏 감당해 국민들께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통합을 이뤄야 하는데, 종교 지도자들께서 과거에 국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화합·화해하는데 기여해준 것처럼 앞으로도 잘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한국기독교회관으로 이동해 한국교회총연합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를 만나 "국민 통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통합의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회통합을 위해서는 정치권과 정부 차원에서 노력해야겠지만 종교계도 힘을 많이 보태주셔야 한다. 사회통합이 이뤄져 국민들의 마음이 편안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이홍정 목사도 예방하고 정치·사회·외교 등 여러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향후 정 총리는 천주교와 원불교 등 4대 종단 지도자들을 모두 예방할 계획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