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총리 "경험과 노하우로 후반기 집권 도움될 수 있도록 할 것"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14 22:59
등록일 2020-01-14 16:50

"힘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한 정부 만들 수 있다고 확신"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는 14일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가 있기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 가진 환담에서 "제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또 어떤 일을 잘할 수 있을까 많은 생각을 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고 싶다. 내각 국무위원과 많은 공직자가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한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를 믿어 주시고 중책을 맡겨 주셔서 감사 말씀을 드린다. 꼭 제가 좋은 성과를 내서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청문회가 참 힘든 과정"이라며 "처음 청문회 제도가 시작됐을 때 제가 산자부 장관 청문회를 거쳤는데 그때는 구석기 시대이고 지금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인 것처럼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틀 동안 시험을 치르는데 (청와대) 민정과 국무조정실에서 많이 도와줘서 큰 어려움은 없이 통과하게 된 것 같아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통령의 오늘 아침 기자간담회를 잘 지켜봤다. 참 많은 도움을 제가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 분 실장님과 청와대 여러분도 잘 도와주시고 자주 소통하면서 우리가 힘을 모아 꼭 성공하는 정부가 되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