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동영 “4·15 총선서 힘 얻으면 분권형 대통령제 실현"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14 22:59
등록일 2020-01-14 16:10

"정치개혁과 다당제는 평화당의 존재 이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4일 오후 전북 전주시온성교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에서 다당제 시대의 전북 정치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4일 오후 전북 전주시온성교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에서 다당제 시대의 전북 정치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4일 “4·15 총선에서 힘을 얻으면 분권형 대통령제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시온성교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에서 "비서 정치를 하다가 감옥에 간 사람이 있는데 원인은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다. 선거제 개혁을 만들어낸 민주평화당이 이번 총선에서 힘을 얻게 되면 분권형 대통령제로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개혁과 다당제는 평화당의 존재 이유"라며 "전북 도민이 양당제 극복의 선봉장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

임정엽 도당위원장은 "전북 도민들이 4년 전 일을 제대로 해보라고 국민의당에 힘을 주셨는데 잘 안됐다. 하지만 두 번 실수하지 않겠다. 다시 기회를 준다면 반면교사로 삼아 전북과 도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호소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전주시민께 드리는 글'에서 "지난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통과로 다당제 정치 시대가 열렸고 승자독점 양당제는 항복했다"며 "전북은 다당제 정치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의 당당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 전북 도민이 다당제 시대를 여는 도화선에 불을 붙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