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재차관 "북유럽 '노르딕 모델', 한국 경제 난제 해소방안"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13 22:57
등록일 2020-01-13 12:11

“노르딕 국가의 '건설적 민족주의'가 구성원 간 신뢰 기반 되고 있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2일 북유럽 국가의 경제·사회적 모델인 '노르딕 모델'이 한국의 난제를 해소해나갈 방안이라고 소개했다.

김 차관은 이날 SNS를 통해 "노르딕 사회정치적 모델은 혁신과 성장 그리고 복지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순항하고 있다. 노르딕 모델은 우리가 난제를 앞에 두고 해법을 모색할 때 찾아갈 오아시스로서 손색이 없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또 “노르딕 국가의 '건설적 민족주의'가 구성원 간 신뢰의 기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노르딕 애국주의는 시민, 민간, 정부 간 신뢰에 기반을 두고 개인이 사회발전을 위해 공헌하도록 권장한다. 이렇게 쌓인 탄탄한 신뢰는 정부, 노조, 경영계 간 상호 반목을 넘어 상생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독특하고 실용적인 정치철학을 기초로 5개 나라를 다 합쳐도 인구가 우리나라 절반밖에 안 되는 노르딕 국가는 보편적 복지 시스템을 제공하면서도 4차산업혁명 시대의 선봉에 서서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르딕 모델은 큰 정부가 보편적 복지를 제공하고, 노동시장에서는 고용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조화한 '유연안정성'(Flexicurity)을 견지하며 대외적으로는 개방적 자유무역체제와 경쟁을 추구하는 방식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