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中 원인불명 집단 폐렴' 국내 증상자 1명 발생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20-01-08 22:54
등록일 2020-01-08 18:17

질본, 사람 간 전파나 의료인 감염의 증거 없다는 중국 보건당국 발표 근거로 위기단계 '관심' 유지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중국의 원인불명 집단 폐렴’ 관련 증상자가 1명 발생했다고 8일 밝혔다.

질본은 중국 국적의 증상자(36.여)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격리치료와 검사를 진행 중이다.

기초 역학조사 결과, 이 증상자는 지난해 12월 13∼17일 직장동료 1명과 함께 중국 우한시를 출장 차 방문했으나 감염 경로로 지목된 해산물 시장을 방문하거나 야생동물을 접촉한 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한시에서 입국한 후 지난달 17∼25일에는 국내에 체류했으며, 같은 달 26∼30일 중국 샤먼으로 출장을 갔다 귀국했다.

증상자는 지난달 31일부터 목이 붓고 기침이 발생했으며 이달 2∼3일 기침, 발열로 오산한국병원을 방문해 감기약을 처방 받았다. 당시 흉부방사선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정상이었다.

이후 6일 동탄성심병원을 방문해 흉부방사선 검사를 추가로 받았으며 검사 결과는 정상으로 나왔다. 계절 인플루엔자 검사도 음성으로 확인됐다.

그러다 7일 병원을 재방문했을 때 폐렴 소견이 확인돼 질본에 신고됐다.

질본은 현재 폐렴 유발 원인 병원체에 대한 검사와 동반 여행자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접촉자 발병 여부는 해당 보건소가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이 증상자의 호흡기바이러스 9종(메르스, 인플루엔자, 파라인플루엔자, 아데노바이러스, 사람보카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사람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검사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질본은 이날 위기평가회의를 개최, 사람 간 전파나 의료인 감염의 증거가 없다는 중국 보건당국 발표를 근거로 위기단계를 '관심'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또 우한시 입국자 정보를 의료기관에 제공하는 등 예방관리대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