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인영 "내년도 예산안, 처리 순조롭지 않으면 오후 2시에 수정동의안 제출"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2-10 22:34
등록일 2019-12-10 10:37

"오늘 예산안 합의처리 과정이 무산되면 전적으로 자유한국당 책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내년도 예산안을 언급하며 “오늘 중 처리를 위한 순조로운 길이 열리지 않으면 민주당은 '4+1' 공조 테이블을 통해 예정대로 오후 2시에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동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예산안 합의처리 과정이 무산되면 전적으로 자유한국당 책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산안 합의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진행 방해는) 철회의 전제라는 조건을 내걸기 무섭게 한국당의 예산안 심사 태도가 변했다. 예산 심사 과정을 아예 노골적으로 합의 뒤집기 무대로 전락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밤새 여야 3당 예산결산위 간사 간 합의를 시도했지만 이 시간까지 이견만 제기하면서 한정된 시간에 합의를 위한 어떤 책임 있는 결단도 없었다. 절박한 민생 예산을 걸고 벌인 예산 심사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아가 필리버스터 철회를 위한 어떤 노력의 흔적도, 일말의 진지한 접근도 보이지 않는 점에 강력히 유감을 표시한다. 한국당의 합의이행 준수를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전에 본회의를 열고 처리 가능한 민생개혁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