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의겸, 총선 출마설에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2-03 22:30
등록일 2019-12-03 10:50

"무주택자들에 대한 송구한 마음에 흑석동집 매각"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내년 총선 출마설을 두고 "진로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이르다. 그러나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사회자가 '총선에 출마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전북 군산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얘기와 군산에서 목격됐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물음에 "친구들을 보러 고향 군산에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대답했다.

‘흑석동 집 매각이 총선용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집 매각을 생각한 것은 지난번 분양가상한제 발표 때"라고 말했다.

그는 “저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조롱하는 데 제가 좋은 먹잇감으로 쓰여 너무 괴로웠다.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얼굴이 어른거렸다. 집값 안정을 위해서 지금 노심초사하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제 잘못으로 많은 국민들, 특히 집 없이 사시는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 무주택자의 설움을 잘 아는데도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그런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고자 집을 파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특혜대출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몇 달 전 국민은행에 대출 1년 연장 재계약을 했다. 불법이나 특혜가 있었다면 재계약을 해줬겠나"고 말했다.

'집을 팔면 전세로 돌아가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지금 사실 전세도 안되고 동생들이 조금씩 도와줘 반전세를 살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