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해태, 속알찬 얇은피 만두 출시…고기-김치 2종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2-03 22:30
등록일 2019-12-03 10:16

타피오카 대신 찰감자 전분을 사용해 만두 피 투명도 높여
속알찬 얇은피 만두 / 해태제과 제공
속알찬 얇은피 만두 / 해태제과 제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가 고기와 김치 2종의‘속알찬 얇은피 만두’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만두피 두께는 7% 이상 줄이고 만두 가장 자리는 안으로 말아 넣어 얄피 만두의 핵심 경쟁력인 식감과 시각효과를 강조한 제품이다.

‘속알찬 얇은피 만두’는 ‘얄피효과’를 극대화하고 고품격의 수제만두 느낌을 구현한 제품이다.

우선 만두피 두께는 0.65mm다. 이미 해태는 0.65mm 만두피 기술을 선보인 바 있지만 왕만두 카테고리로 분류되는 제품은 얘기가 다르다. 중량이 무거운 만큼 만둣국, 군만두, 찜만두 등 다양한 조리과정에서 생기는 압력이 커질 수 밖에 없는데 이런 난제를 해결한 것이다.

동그랗게 만들면서 접히는 부분을 안쪽으로 밀어 넣은 방식으로, 만두피가 찢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데 일조할 뿐 아니라 바깥에 드러나지 않아 모양이 훨씬 매끈하고 먹음직스럽다. 타피오카 대신 찰감자 전분을 사용해 만두 피의 투명도를 높였다. 수분 함량이 높아서 쫄깃함도 오래간다.

김치만두는 신선함이 강점인 종가집 김치에다 깍두기를 굵게 썰어 넣어 아삭함을 배가했다. 고기만두도 양념 맛이 깊이 배어 들도록 사람 손으로 일일이 재웠다.

신제품 성패의 가늠자이자 최초의 고객이기도 한 유통 MD와 대리점 반응은‘대박 예감’이다. 수제만두 느낌을 물씬 풍기는 모양과 맛, 차별화된 식감에 호평 일색이다. 주문 물량도 평소의 2~3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다.

실제 마무리 공정은‘신의 한수’지만 자동화가 불가능하다. 작업자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처리하다 보니 생산성은 1/3 가량 하락한다. 하지만 한 눈에 구별되는 수제 만두의 정성과 맛을 오롯이 담기 위해 불이익을 과감히 감수하는 방식을 택한 것이다.

대형마트 입점에 맞춰 24시간 생산을 하고 있지만 하루 생산량이 1000여 박스에 불과해 주문 물량을 감당하기 벅찬 실정이다. 유통점에는 12월부터 채널별로 순차적으로 입점한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맛을 좌우하는 주요 공정은 반드시 사람 손을 거치도록 해 만든 반(半)수제 만두”라며 “주부의 정성이 담긴 맛의 차이를 알아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