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종석 전 통일장관 “北김정은, 김정일과 생각 달라”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28 22:30
등록일 2019-11-28 17:05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는 발언은 선대수령을 상대화하며 실용적인 자기 길을 가겠다는 뜻”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제 속의 북한 경제:밀어서 잠금해제'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선대와 생각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 전 장관은 28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신간 '제재 속의 북한경제, 밀어서 잠금 해제' 출판 간담회를 열고 "김정일은 개방으로 나가야 한다는 건 알았지만, 체제가 위험해진다는 생각에 삐걱대다가 주저앉았다. 그러나 김정은은 선대와 생각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해 4월 군사 우선의 국가전략 노선을 경제건설 우선으로 전환한 것은 그가 얼마나 경제성장에 강한 의지를 가졌는지 보여준다. 1978년 덩샤오핑이 사회주의 개혁·개방을 선언했을 때를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이 지난달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를 지시하면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고 한 것에 대해 "선임자는 바로 김정일이다. 아버지를 디스(diss·상대를 낮춰 말함)하는, 북한 내부에서는 굉장히 놀라운 발언"이라며 "교조적인 과거를 아예 부정하지는 않되, 조금씩 선대수령을 상대화하며 실용적인 자기 길을 가겠다는 뜻"이라고 보았다. 

이 전 장관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협상 참여에 대해 “굶주린 주민들이 폭동을 일으킬까 봐 협상에 참여하는 게 아니다. 고도의 경제성장을 추진하려면 외부에서 자본과 기술을 들여와야 하니 협상에 나오는 것"이라며 "우리 기존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분기점에서 우리 정부가 서방의 정책결정자들과 대화할 때 이 책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