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게임빌,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궁금증 유발 영상 잇따라 공개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9 22:23
등록일 2019-11-19 14:12

‘플래닛 리그’ 등 다양한 경기 콘텐츠 갖춰...유저 기대감 높여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 게임빌 제공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 게임빌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게임빌(대표 송병준)이 모바일 게임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의 국내 출시 일주일을 앞두고 유저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게임 영상들을 선보이고 있다.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는 오는 26일 출시를 앞두고 게임 속 육성 요소, 9회말 2아웃에서의 상황, 투수의 필살 마구 퀴즈 등 다양한 인게임 영상들을 공개하면서 유저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잇따라 공개된 영상들을 살펴보면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의 특징을 알 수 있다. 우선 기존 팬들의 추억을 자극할 ‘육성 요소’를 계승하고 발전시켰다. ‘게임빌프로야구 2006’에서 처음 도입되며 유저들에게 가장 사랑받았던 요소 중 하나인 ‘나만의 선수’를 최신 풀 3D 기술과 접목해 발전시킨 것으로 이번 작품에서도 ‘나만의 선수’의 외형, 포지션 등을 설정하고 ‘나만의 리그’ 시나리오를 진행하며 선수를 성장시켜 나갈 수 있다.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비라이선스 게임이라는 점인데 이번 출시 예정작에서는 판타지 색채가 강한 110여 명의 ‘마선수’들이 등장한다. ‘메디카’, 싸이커’, ‘로제’ 등 기존 시리즈의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할 뿐만 아니라 게임빌의 인기 IP인 ‘놈’과 ‘제노니아 카엘’ 등의 주인공까지 등장해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육성 요소와 함께 다양한 게임 모드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시즌 모드 성격의 ‘플래닛 리그’부터 본격적인 유저간 대결을 펼칠 수 있는 ‘슈퍼스타 리그’, 주어진 도전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일리 매치’ 등을 즐길 수 있다. 

한편,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는 지난 2002년부터 2013년까지 폭넓은 유저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국내 17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대표적인 국민 모바일게임이다. 

게임빌 관계자는 “비라이선스 야구 게임이면서 캐주얼 판타지 요소들을 가미한 독특한 게임성의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를 통해 국민 게임 신드롬을 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