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철도파업 대비’ 내일부터 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8 22:22
등록일 2019-11-18 15:59

18일 철도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국민 불편 최소화할 수 있도록 원활히 추진”
철도노조가 한시 파업에 돌입한 지난 10월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이용객들이 KTX 열차에 오르기 위해 승강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철도노조가 한시 파업에 돌입한 지난 10월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이용객들이 KTX 열차에 오르기 위해 승강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정부가 오는 19일부터 철도파업 대비를 위한 정부 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김경욱 국토교통부제2차관은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철도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밝히고, 파업 기간의 수송 대책을 점검했다. 

이는 20일로 예정된 전국철도노동조합의 무기한 파업에 대비하기 위해 이뤄지는 것이다. 

김경욱 차관은 “평상시에도 철도는 매일 300만명 이상의 국민이 이용하는 주요 공공서비스이고 특히 20일 이후 전국 각지의 대학에서 논술, 수시 등 대학입학시험이 있어 학생들의 피해가 염려된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10월 경고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국토부는 국방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체기관사를 확보하고 고속·시외버스 등 대체 수송력을 증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파업 종료시까지 비상수송대책을 원활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차관은 “철도공사 노사는 성실한 교섭을 통해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해 열차 운행이 신속하게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