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국철도노조 4000명,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7 22:21
등록일 2019-11-17 13:01

"철도파업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 직접 나서야"
철도노조 준법투쟁 속 지난 15일 서울역 모습
철도노조 준법투쟁 속 지난 15일 서울역 모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는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가 교통혼잡 등 차질이 우려된다.

노조 약 4000여명이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파업이 시작되면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가 30∼70%가량 감축 운행하게 된다.

이들 노조와 함께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 한국철도(코레일) 자회사 노조도 함께 파업에 들어가 열차 내 안내, 주요 역 발권 업무 등도 차질이 예상된다.

노조는 ▲4조 2교대 내년 시행을 위한 인력 4000명 충원 ▲총인건비 정상화(임금 4% 인상)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SRT 운영사인 SR과의 연내 통합 등 4가지 요구 조건을 제시했다.

노조 관계자는 "철도파업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노정 협의가 불가피한 만큼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11일~14일 ‘경고성 한시 파업’을 벌였으며 지난 11∼13일 특별 단체교섭 결렬 관련 조합원 찬반투표로 재차 파업 돌입을 결의했다. 또, 지난 15일부터 열차 출발을 지연시키는 준법투쟁에 들어가기도 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철도공사 직원과 군 인력을 동원하고, 버스 업계와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 협조를 얻어 대체 교통수단도 최대한 활용하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