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바른미래당 김수민 “보수통합 논의, 안철수 따를 것”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2 22:17
등록일 2019-11-12 16:25

“개혁보수의 재건을 내건 변혁의 신당이 차선책 될 수 있을 것"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12일 보수 통합 논의에 관해 안철수 전 대표를 따를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충북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유학길에 오른 안 전 의원이 최근 상황에 대한 보고를 다 받고 있을 것이다. 조만간 결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철수계 의원들은 대부분 안 전 대표를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추진하는 신당을 언급하며 "안 전 의원이 끝내 입장 표명을 하지 않으면 차선책이 필요한데, 개혁보수의 재건을 내건 변혁의 신당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변혁에 함께 하고 있는 안철수계 의원 7명 중 권은희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은 비례대표이기 때문에 스스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는다. 따라서 안 전 의원의 변혁 동참 여부를 지켜본 뒤 향후 노선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한국당과의 통합은 불가하다. 특히 통합을 이야기하면 어떤 식으로든 흡수된다는 느낌을 줄 수밖에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표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