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생국회] 정재학 “평시 복무 예비군제도 확대 도입 추진해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2 22:17
등록일 2019-11-12 13:37

“동원 위주 부대, 평시 편성률 낮아...전투준비-장비·물자관리에 많은 어려움 호소”
정재학 육군본부 동원참모부장 / 김대환 기자
정재학 육군본부 동원참모부장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정재학 육군본부 동원참모부장은 12일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예비군 간부들을 평시부터 활용할 수 있는 평시 복무 예비군제도의 확대 도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재학 동원참모부장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평시 복무 예비군 제도 도입에 따른 파급효과’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육군은 ‘강한 육군, 자랑스러운 육군, 함께하는 육군’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예비 전력 정예화에 대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동원참모부장은 “육군은 국방개혁의 일환으로 평시 복무 예비군 제도를 도입해 전시에 증·창설되는 부대의 주요 직위에 평시부터 예비군 간부를 운용해 전투준비태세를 확고히 다져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동원사단 등 동원 위주 부대는 평시 편성률이 낮아서 전투준비와 장비·물자관리에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육군은 평시 복무 예비군제도의 확대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동원참모부장은 “제도 도입을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여러 가지 과제들이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평시 복무 예비군 제도의 파급효과와 법률 개정 방향 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제도를 적극 추진해 나갈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