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조경태, 중국 게임 유통허가권 문제 관련 중국대사관 앞 ‘1인 릴레이 시위’ 예정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11 22:16
등록일 2019-11-11 17:33

자유한국당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 주한 중국대사관 앞 1인 릴레이 시위 계획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국회의원 / 김나윤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국회의원 / 김나윤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위원장 조경태)는 12일 오전 11시 20분, 국회 정론관에서 중국 게임 판호(유통허가권) 문제와 관련해 주한 중국대사관 앞 1인 릴레이 시위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월 25일과 11월 5일 중국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던 국가정상화특위 조경태 위원장은 중국의 책임 있는 답변이 있을 때 까지 국가정상화특위 차원에서 위원별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2017년 사드갈등 이후 우리 게임산업에 대한 중국 진출을 금지하며 우리나라 게임에 대한 판호를 단 한건도 내주지 않고 있는 반면 우리 게임시장은 중국 게임사가 상당부분을 점유하고 있어 무역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이다.

조경태 위원장은 “이미 중국 대사관 앞에서 두 차례의 1인 시위를 벌였지만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한국 게임산업에 대한 차별적 규제를 알리고,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답변을 끌어내기 위한 1인 릴레이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측의 성의 있는 태도변화가 있을 때까지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의 1인 릴레이 시위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우리 정부도 중국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대응방안과 대책 등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