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자주쓰는 은행 앱 하나로 모든 은행계좌 조회 가능해진다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8 22:14
등록일 2019-11-08 12:08

7개 시중은행, 11일부터 ‘계좌통합관리’ 서비스 시범운영...오픈뱅킹 이용도 편리해질 전망
내주부터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자기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계좌를 소회할 수 있게 된다. / 게티이미지뱅크
내주부터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자기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계좌를 소회할 수 있게 된다. / 게티이미지뱅크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앞으로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본인의 모든 은행계좌를 모두 조회할 수 있게 된다. 

금융결제원은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 인포) 서비스를 일반 시중은행 뱅킹 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한 계좌통합관리 서비스는 인터넷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등에서 본인 계좌 현황을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뜻한다. 

이로써 별도로 계좌통합관리 앱을 깔거나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뱅킹 앱에서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우선 11일부터 농협, 신한, 우리, 기업, 국민, 하나, 전북 등 7개 시중은행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이어 대구은행은 이달 29일, 나머지 은행은 내달 17일부터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은 일반 은행 앱에서 계좌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되면, 최근 시범운영을 시작한 오픈뱅킹의 이용도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오픈뱅킹은 지난달 30일부터 시범운영에 돌입했으며, 은행 앱 하나만으로 다른 은행 계좌의 조회?이체 업무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시범운영 이후 오픈뱅킹 이용자 사이에선 타 은행의 계좌를 등록할 경우 자동조회가 이뤄지지 않고,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해야 해 이용에 불편함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