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해찬 “보수통합 자가당착 논리...선거 차분하게 잘 임해야”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8 22:14
등록일 2019-11-08 10:33

“이번 총선, 한국 현대사에 명운 가르는 중요한 선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8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사이의 보수통합 움직이 자가당착적 논리라고 언급, 선거에 냉정하고 차분하게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보수통합을 이야기하는데 논의를 보면 자가당착적으로 빠져있다”면서 “책임있는 정당으로서 모습을 갖춰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은 우리 한국 현대사에서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예민해지고 긴장될 텐데 이럴 때일수록 냉정하고 차분하게 잘 임하는 게 중요하다”며 “선거는 상대적인 것이라 우리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최선을 다하지만 상대보다 더 잘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5개월간 서로 소통해 나가면서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날 임기 반환점을 맞이하는 것에 대해 “그동안 나라다운 나라, 다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잘 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국정 목표로 쉼 없이 달려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를 끝으로 마무리되는 하반기 예선정책협의회와 관련, “예결위에서 각 시도가 요청한 사항이 잘 반영되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전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